푸른숲출판사
도서정보
태풍에 대처하는 방법(푸른숲어린이문학)
정연철
2015. 12. 10
9,800원
112페이지
9791156750789

선생님 책상에 있던 내 휴대폰을 주머니에 슬쩍 넣었다.
그 순간부터 마음속에 거센 비바람이 휘몰아쳤다.


생각하면 할수록 화가 치밀어 올랐다.
내 가방에 휴대폰을 아무 말 없이 넣은 엄마
압수한 휴대폰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은 선생님
모든 상황이 나를 시험에 걸려들게 만든 것 같았다.

그렇다고 이렇게 절절맬 수는 없다.
그까짓 태풍 별거 아니다. 와라, 태풍아!

이 책의 특징

겉으로는 되바라지고 당돌해 보여도 알고 보면 여리고 소심한
우리 아이들의 솔직한 마음과 일상을 담은 동화집

《속상해서 그랬어!》 《주병국 주방장》 《똥배 보배》 등 아이들의 현실을 바라보는 날카로우면서도 따뜻한 시각과 동화의 상투성을 벗어던진 이야기 전개로 주목받아 온 정연철 작가 작가의 동화집 《태풍에 대처하는 방법》이 출간되었다. 작가는 오랜 세월 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쳐 온 경험 덕분인지 아이들의 말이나 행동을 바로 옆에서 보는 것처럼 생생하게 재현해 낼 뿐만 아니라 아이들의 깊은 속마음을 탁월하게 포착해 낸다.
이번 동화집에도 자신의 휴대폰을 훔치게 된 선표를 통해 인생의 크고 작은 태풍과 당당히 맞서라고 격려하는 〈태풍에 대처하는 법〉, 엄마 아빠를 진짜 이혼시키려는 미래를 통해 습관적으로 이혼을 외치는 부모들에게 묵직한 일갈을 날리는 〈이혼 추진 위원회〉, 학교에서 친구를 괴롭히는 우엽이가 직따를 당하는 아빠를 통해 자신의 잘못을 되돌아보는 〈나무늘보와 굼벵이〉, 엄마의 임신으로 늦둥이 동생이 생기게 된 수환이가 겪는 혼란과 성장을 그려낸 〈푸른 산〉등 겉으로는 되바라지고 당돌해 보이지만 알고 보면 여리고 소심한 우리 아이들을 모습을 사실적으로 그려 낸다.

마음속 거센 태풍을 잠재워 주는 네 가지 이야기
선표(〈태풍에 대처하는 법〉)는 수업 시간에 선생님에게 압수당한 자신의 휴대폰을 훔치고 만다. 사실 처음부터 그러려고 했던 것은 아닌데, 모든 상황이 그렇게 되도록 자신을 몰아가고 보기 좋게 시험에 걸려 든 기분이었다. 선표는 자신이 잘못했다는 걸 알면서도 선뜻 문제를 되돌릴 용기가 나지 않는다. 게다가 잘못했다고 빌어도 모자랄 판에 엄마에게 버럭 화까지 내고 만다. 그런 선표의 마음속 태풍을 잠재워 주는 것은 “좀 더 기다려 봐. 선표도 지금 많이 힘들 텐데. 알아서 잘 판단할 거야!”라는 아빠의 따듯한 말 한마디이다.
마음속에 거센 태풍이 불어오는 건 미래(〈이혼 추진 위원회〉)도 마찬가지다. 미래는 지난 삼 년간 거의 매일같이 부부 싸움을 해 온 엄마 아빠 때문에 지칠 대로 지쳤다. 더 이상 이런 생활을 견딜 수 없었던 미래는 외할머니를 설득해 엄마 아빠 이혼 추진 위원회를 만들고 정말로 둘을 정말 이혼시킬 계획을 세운다. 하지만 엄마 아빠를 다시 잘 살아 보게 하려는 할머니의 배신 때문에 미래의 계획은 어그러지고, 엄마 아빠에게 오냐오냐 키웠더니 싸가지가 없다는 말까지 듣는다. 미래는 자신의 마음이 얼마나 아픈지 이해하지 못하는 엄마 아빠 때문에 하염없이 눈물만 흘린다. 그런 미래의 마음속 태풍을 잠재워 주는 것은 힘든 순간들 때문에 잊고 있었던 엄마 아빠와의 행복했던 기억들, 엄마 아빠가 자신을 사랑한다는 변함없는 사실이다.
그러나 행복하고 좋은 모습만이 마음속 태풍을 잠재워 주는 것은 아니다. 우엽(〈나무늘보와 굼벵이〉)은 학교에서 행동이 굼뜬 우진이를 괴롭혀 왔다. 그런데 아빠가 회사에서 왕따에다 행동이 굼떠서 굼 대리로 불린다는 사실을 우연히 알게 된다. 처음에는 아빠가 바보 같고 부끄러웠지만, 우진이가 느리다는 이유로 괴롭혀 온 자신의 행동을 되돌아보게 된다. 그러면서 우엽은 더 이상 다른 친구를 괴롭히지 않기로 결심할 뿐 아니라 늘 서먹한 아빠에게 힘내라는 문자를 보낸다.
갑자기 늦둥이 동생이 생기게 된 수환(〈푸른 산〉)이 마음속에도 거센 태풍이 분다. 수환이는 아직 태어나지도 않은 동생 때문에 벌써부터 찬밥 신세가 된 것 같아 내내 툴툴거렸다. 그런데 엄마가 유산을 하고 만다. 수환이는 모든 게 자기 탓인 것만 같아 엄마와 마주치는 것 자체가 고통스럽다. 그런 수환이 마음을 다독거려 주는 사람은 역시 엄마다. 자신이 관심 받지 못하는 먼지 쌓인 화분 같다고 느꼈던 수환이는 오랜만에 엄마 품에 안겨 펑펑 운다. 그렇게 마음속 태풍은 지나갔지만 수환은 동생을 미워하기만 하다가 보낸 것에 대해 때늦은 후회를 한다.
이처럼 이 책은 그냥 까칠하고 예민하기 때문이라고 지나칠 수 있는 아이들의 문제 행동에서 그 순간 그럴 수밖에 없었던 솔직한 감정과 생각을 예리하게 포착해 내 아이들에게는 깊은 공감과 따뜻한 위로를, 어른들에게는 아이들의 마음을 들여다보고 이해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준다. 또한 선표, 미래, 우엽, 수환 등 네 아이들이 마음속 거센 태풍을 이겨 내고 차근차근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모습을 통해 우리 아이들 안에 충분히 자신의 문제를 들여다보고 바로잡을 수 있는 힘과 용기가 있음을 들려준다.

책속으로 추가

〈푸른 산〉
수환이는 끝까지 반대를 했지만 엄마 아빠는 기어코 늦둥이를 갖는다. 그 순간부터 이미 엄마 아빠의 관심 밖으로 밀려난 것 같아 수환이는 우울하기만 하다. 이런 상황에서 동생이 생겼다고 기뻐한다는 건 말도 안 되는 일이었다.

나는 밥맛이 싹 달아나고 속도 메슥거리는데 아빠는 방귀 냄새가 향기롭다며 코를 큼큼거렸다. 심지어 바깥에서도 남을 의식하지 않았다. 엄마 아빠한테 나 같은 건 안중에도 없었다. 벌써부터 그러는데 동생이 태어나면, 도형이 말마따나 나는 완전히 찬밥 신세! 아니 내다 버릴 쉰밥이 될지도 모른다. 으악, 생각하기도 싫다. 88쪽

정연철
저자 : 정연철
저자 정연철은 2005년 푸른문학상 ‘새로운 시인상’에 동시가 당선되고, 2008년 《어린이와 문학》에 동화가 추천 완료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그동안 쓴 책으로 동시집 《딱 하루만 더 아프고 싶다》, 동화 《주병국 주방장》 《생중계, 고래 싸 움》 《똥배 보배》《속상해서 그랬어》, 청소년 소설 《마법의 꽃》 들이 있다.

그림 : 신지수
그린이 신지수는 서양화와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고, 지금은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리고 있어요. 그린 책은 《책 읽는 강아지 몽몽》 《고래가 뛰는 이유》 《세계와 반갑다고 안녕!》 《발이 더러운 왕》 《신통방통 플러스 동물 이야기》 《생물학 미리보기》 들이 있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태풍에 대처하는 방법
이혼 추진 위원회
나무늘보와 굼벵이
푸른 산

“그거 뭐야? 이리 내.”
짝! 엄마가 내 등짝을 때리고는 강제로 휴대폰을 빼앗았다.
“이게 왜 너한테 있어? 선생님이 잃어버리셨다며?”
“다 알면서 뭘 물어?”
잘못했다고 싹싹 빌어도 모자랄 판에 나는 그런 말이나 하고 있었다. 세상에 비밀은 없다니까 들통 나는 건 시간문제였는지도 모른다. 내 이야기를 다 들은 엄마의 표정은 싸늘했다. --- p.23

“엄마 아빠도 인정할 거야. 주말 부부로 지냈을 때가 훨씬 행복했다는 걸. 덕분에 내 피부 닭살로 변한 적 많았고 가끔 내가 친딸 맞나 싶은 생각도 들긴 했지만 나름 괜찮았어. 근데 이게 뭐냐고. 나도 더 이상 스트레스 쌓여 못 살겠어. 공부에도 방해되고 내 정서에도 엄청 안 좋은 영향을 끼쳐. 보고 배운 게 엄마 아빠 싸우는 거뿐이라서 나도 점점 폭력적으로 변하는 거 같다고. 공부하다가 쉽게 짜증나고 안 된다 싶으면 막 집어 던지기 일쑤라고.” --- p.45-46

늘보는 나보다 일찍 학교에 나와 있었다. 말짱해 보였다. 나는 늘보의 행동을 유심히 지켜봤다. 늘보는 공부하다가 앞에 앉은 애가 지우개를 떨어뜨리자 느릿느릿 지우개를 주워 주었고, 쉬는 시간에 느릿느릿 칠판을 닦았고, 청소 시간에 느릿느릿하지만 꼼꼼하고 깨끗하게 청소를 했다.
문득 느리다는 건 사는 데 별로 중요하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왜 나는 느리다는 이유만으로 늘보를 장난감 취급했는지 모르겠다. --- p.72-73

나는 밥맛이 싹 달아나고 속도 메슥거리는데 아빠는 방귀 냄새가 향기롭다며 코를 큼큼거렸다. 심지어 바깥에서도 남을 의식하지 않았다. 엄마 아빠한테 나 같은 건 안중에도 없었다. 벌써부터 그러는데 동생이 태어나면, 도형이 말마따나 나는 완전히 찬밥 신세! 아니 내다 버릴 쉰밥이 될지도 모른다. 으악, 생각하기도 싫다. --- p.88